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포토에세이 | 기자수첩 | 기획특집 | 제보/투고
기자수첩    |  기획  | 기자수첩
용인시 출입기자가 의원 자택 사실을 숨기고 공무원에게 불법건축 취재 대동 요청하여 내사하여 파문 일어  
A시의원 15일, 기흥구청 건축허가과 공무원으로부터 내사하였다는 전화받고 알게 돼 
카카오톡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주소복사
작성자 최재은기자 작성일 20-05-15 16:26
 
[뉴스경기]  용인시 출입기자가 A 시의원 자택 불법건축물 취재 목적으로 공무원 3명을 대동하고 내사하여 그 배후에 특정인이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어 파문이 일파만파 일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30.jpg
특정 아파트와 관계없음
 
 

A 시의원 말에 따르면 용인시 기흥구청 건축허가과 공무원으로부터 15일 전화가 와, '기자 2명이 불법건축물 취재를 위해 확인하자고 하여 공무원 3명이 A 시의원 아파트 최상층 위 옥상을 통해 집안 구조를 내사했다는 말을 전해 듣고 알게 되었다고 한다.
 

내사에 동행한 공무원 말에 의하면 기자가 기흥구 구갈동 모 아파트 펜트하우스를 불법으로 개조하여 문제가 심각하니 현장 취재에 동행할 것을 요구하여 동행하게 되었으며, 확인 결과 바비큐테라스 지붕과 창문을 설치한 것으로 아파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일반 수준의 시설물 보완이었다고 했다.
    
관리실 관계자에 따르면 기흥구 구갈동 해당 아파트는 2004년에 건축된 것으로 같은 주변 여러 동과 함께 준공 후, 태풍으로 넥슨 테라스가 바람에 날라가 아파트 아래로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하여 건설사에서 고정시설물을 보완하였는데 이는 통상 펜트하우스 대부분 관례화되어 왔다고 건축 전문가들은 말하고 있다.
 

한편 기 보도한 인터넷신문 취재기자는 공무원에게 시의원 소유 주택이라는 사실을 숨기고 같은 단지 여러 개 펜트하우스와 별개로 A 시의원 소유의 특정 아파트만 취재한 것에 대해 A 시의원은 어떤 특정인의 모함에 이루어진 것으로 의심된다고 했다. 한국기자협회 윤령강령 및 실천요강 제4조(정당한 정보수집)과 6조(사생활 보호)에 반한다는 언론인들이 말하기도 한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기획의 최신글
  ’포곡물류단지’ 조성 반대 150여명 용인시청…
  용인시는 2020년 도로환경감시단 모집을 한다…
  사)행복터 부설 용인가정상담센터, 「가정폭력 …
  용인 중앙시장 「머뭄카페」장미와 함께 새로운 …
  「한울장애인공동체」 뜰안 바베큐파티로 ‘코로나…
  용인시 시유지에 수백톤의 폐기물이 수년간에 방…
  ’용인시체육회‘ 불법운영 이대로 보고만 있어야…
  용인시 수십억을 들려 운영하는 비점오염 저감시…
  용인시가 사업장(체육시설) 운영하며 발생한 폐…
  용인시 수십억을 들려 운영하는 비점오염저감 시…
뉴스경기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제휴문의요청   |    오시는길
  • 뉴스경기 | 용인시 처인구 용문로 30-8, 1층 129호(역북동) | 제보광고문의 031-321-8147
    인터넷신문 등록일 2012.7.23 | 등록번호 경기 아50459호 | 발행인 최 재은 | 편집인:최 재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 재은 | E-mail:yitn@daum.net
    Copyright© 2012~2020 뉴스경기 All right reserved
    031-321-8147
    기사제보, 제휴, 광고 전화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