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인물대담 | 칼럼/사설 | 독자마당
칼럼/사설    |  오피니언&칼럼  | 칼럼/사설
[논평] ‘추락 5건 끼임 3건 매몰 1건 질식 1건 폭발 1건 화재 1건’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제정하라!  
카카오톡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주소복사
작성자 최재은 작성일 20-11-02 15:34
 

지난 10월 한 달 간 경기도 내 중대재해로 인해 16명의 노동자가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지 못했다.

 

    30.jpg

 

    31.jpg

 

안전보건공단 통계에 따르면 지난 10월 한 달 사이 경기도에서만 총 15건의 중대재해 사망사고가 발생했고, 16명의 노동자가 목숨을 잃었다고 한다. 거의 이틀에 한 명의 노동자가 노동현장에서 죽어가고 있는 것이다.

 

양당의 정치인들이 갖은 이해관계와 정쟁으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제정을 미루고 있는 지금 이 시간에도 노동자들은 생명을 담보로 위태로운 삶을 살아가고 있다.

 

더 이상 지체할 시간이 없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제정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노동자들이 따뜻한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게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제도적 장치가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다. 노동자가 안전한 환경에서 일할 수 있는 권리의 보장은 온전히 정부의 몫이자 국회의 의무다.

 

 

가족에게 돌아가지 못하고 생을 마감하신 16명의 노동자들의 명복을 빌며, 유족들께도 심심한 위로를 보낸다.

 

정의당 경기도당은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끝내 국회를 통과하고, 노동자들이 안전이 보장된 현장에서 마음 놓고 일할 수 있는 그날이 올 때까지 모든 노력을 다 하겠다.

 

 

 

2020112

 

노동의 희망 시민의 꿈

정 의 당 경 기 도 당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오피니언&칼럼의 최신글
  “물티슈는 종이가 아니라 플라스틱입니다”
  용인시 산업재해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촉구 용인…
  [기고문] 이천시 먹거리종합전략으로 시민은 안…
  [논평] ‘추락 5건 끼임 3건 매몰 1건 질…
  [칼럼] 명품용인 어메니티(Amenity)조건
  화성시 김동연 복지팀장, ‘제3회 한국공공복지…
  용인시 제2부시장은 ‘경제 광역도시형‘ 안목을…
  [칼럼] 용인시 발전에 축을 이룰 수 있는 ‘…
  최재학 용인축산농협 조합장, 상호금융 사업량 …
  [채용공고] 용인도시공사 사장 모집...유능한…
뉴스경기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제휴문의요청   |    오시는길
  • 뉴스경기 | 용인시 처인구 용문로 30-8, 1층 129호(역북동) | 제보광고문의 031-321-8147
    인터넷신문 등록일 2012.7.23 | 등록번호 경기 아50459호 | 발행인 최 재은 | 편집인:최 재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 재은 | E-mail:yitn@daum.net
    Copyright© 2012~2020 뉴스경기 All right reserved
    031-321-8147
    기사제보, 제휴, 광고 전화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