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전국/종합 | 경기/종합 | 용인/종합 | 사건/사고 | 기관/단체
전국/종합    |  정치/경제  | 전국/종합
中 군함, 한반도 인근 해역 활동 늘었다  
- 2019년 한반도 주변 중·일·러 해양 군사활동 370여 회로 급증
카카오톡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주소복사
작성자 최재은 작성일 20-10-16 15:08
 
중국 군함의 한반도 인근 해역 활동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민기 의원(더불어민주당/용인시을)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 주요 외국 군함의 한반도 인근 활동 현황자료에 따르면 2019년 주요 외국 군함은 우리 배타적경제수역(EZZ)의 잠정 등거리선을 총 370여 회 넘어왔다. 이중 중국 군함의 침범 횟수는 총 290여 회로, 전체의 78%에 해당한다.
 

최근 5년 간 중국 군함이 EEZ 잠정 등거리선을 넘어 한반도 인근에 출현한 횟수는 총 910여 회로, 연도별로는 2016110여 회, 2017110여 회, 2018230여 회, 2019290여 회, 2020(~8) 170여 회로 나타났다. 2017THAAD 한반도 배치 이후 20182배 이상 대폭 증가했고,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추세이다.
 

배타적경제수역은 모든 자원에 대해 독점적 권리를 행사할 수 있는 유엔 국제해양법상의 수역으로, 자국 연안으로부터 200해리까지이다. 우리나라는 일본, 중국과 일부 겹치는 구간이 있어, 어업 협정을 체결해 중간수역(한일공동관리수역, 한중잠정조치수역)을 공동관리하고 있다.
 

그러나 중간수역 내 경계선과 관련해, 우리는 국제관례에 따라 중첩되는 수역의 한가운데 중간선(등거리선)’을 설정하고 이를 군사작전 경계선으로 간주하고 있는 반면, 중국은 인구, 국토 면적, 해안선 길이 등을 고려하여 이를 조정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어, 양국 간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일본 군함의 EEZ 잠정 등거리선 침범 역시 2회에 불과하던 2016년 대비 상당히 큰 폭으로 늘어났다. 일본 군함은 20162, 201710여 회, 201830여 회, 201930여 회, 20208, 5년간 총 80여 회 잠정 등거리선 안쪽 수역에 출현한 것으로 확인됐다.
 

러시아 군함은 201630여 회, 201720여 회, 201810여 회, 201950여 회, 202020여 회, 130여 회 우리 EEZ 안쪽에서 활동했다.
 

김민기 의원은 중국 군함이 우리 EEZ 경계선 안쪽으로 들어오는 빈도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군은 우리 영해 침범행위에 대해서는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정치/경제의 최신글
  시 소셜캐릭터‘조아용’우리동네 캐릭터 대상‘우…
  서농동, 삼성전자서 사랑나눔 알뜰장터에 물품 …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일본 방사능 오염…
  용인도시공사 임직원들, 혈액수급 비상에 앞다퉈…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플랫폼 배달노동…
  경기도일자리재단, 23일부터 ‘경기도형 대학생…
  ‘무지개빛 언어에 날개를 달자’ 경기도, 제1…
  “주민자치 인식 높이는 참신한 아이디어 모집합…
  경기도, 저출산 고령사회 시행계획 핵심과제 중…
  용인시, 일반‧개인택시 1900여대 청결상태 …
뉴스경기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제휴문의요청   |    오시는길
  • 뉴스경기 | 용인시 처인구 용문로 30-8, 1층 129호(역북동) | 제보광고문의 031-321-8147
    인터넷신문 등록일 2012.7.23 | 등록번호 경기 아50459호 | 발행인 최 재은 | 편집인:최 재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 재은 | E-mail:yitn@daum.net
    Copyright© 2012~2020 뉴스경기 All right reserved
    031-321-8147
    기사제보, 제휴, 광고 전화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