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전국/종합 | 경기/종합 | 용인/종합 | 사건/사고 | 기관/단체
경기/종합    |  정치/경제  | 경기/종합
긴 장마에 화재는 줄었지만... 전기화재 비율은 늘어나  
○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올 여름 장마철 화재현황 분석’…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화재와 인명피해, 재산피해 각각 32.8%‧11.3%‧21.9%씩 감소
- 긴 장마 영향으로 전기화재 비율은 증가…올해 전체화재 대비 43.1% 차지해 지난해(31.7%)보다 11.4% 증가
카카오톡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주소복사
작성자 신명철 작성일 20-09-16 13:52
 
올 여름 장마철 화재는 예년에 비해 감소했지만, 긴 장마의 영향으로 전기화재 비율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8.jpg
전기화재 관련사진
 
16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올해 중부지방 장마철은 6월 24일부터 8월 16일까지 54일로 1973년 이후 가장 긴 기간 이어졌다. 이 기간에 경기지역에서는 총 1,093건의 화재가 발생해 102명의 인명피해(사망 9명‧부상 93명)와 332억여 원의 재산피해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1,627건의 화재로 115명의 인명피해(사망 4명‧부상 111명)와 425억여 원의 재산피해를 낸 바 있다. 전년대비 화재는 32.8%(534건), 인명피해 11.3%(13명), 재산피해 21.9%(93억여원)씩 각각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긴 장마의 영향으로 전기화재 비율은 증가했다. 올해 전기화재 비율은 전체 43.1%(471건)를 차지해 발화요인 1위를 기록했다. 지난해는 부주의(38%‧620건)가 1위, 전기화재가(31.7%.515건) 2위를 기록했었다. 특히 분전반 등 전기설비 화재는 지난해 50건에서 올해 94건으로 크게 증가한 반면 에어컨‧선풍기 등 계절기기 화재는 56건에서 25건으로 감소했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많은 비가 내린 탓에 빗물침투 등으로 전기설비 화재비율은 증가한데 반해 계절기기 사용감소로 관련 화재는 감소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정치/경제의 최신글
  ‘용인시 문화상’5개 부문 수상자 선정
  용인시의회 의원들, 포도농가의 부족한 일손 돕…
  경기도, 조선왕실 태봉·태실 전수조사결과 총 …
  도 일자리재단, ‘1인 1부천페이 만들기’로 …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성매매 근절을 위한 젠더…
  땅에 묻고, 허가도 받지 않고...도 특사경,…
  이재명, “플랫폼시장 규제해 공정 경쟁하도록 …
  용인시 유방동・중동에 무료 임시주차장 3곳 조…
  우리집으로 ON! 화성문예아카데미 라이브 클래…
  용인문화재단-용인시인재육성재단 업무협약(MOU…
뉴스경기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제휴문의요청   |    오시는길
  • 뉴스경기 | 용인시 처인구 용문로 30-8, 1층 129호(역북동) | 제보광고문의 031-321-8147
    인터넷신문 등록일 2012.7.23 | 등록번호 경기 아50459호 | 발행인 최 재은 | 편집인:최 재은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 재은 | E-mail:yitn@daum.net
    Copyright© 2012~2020 뉴스경기 All right reserved
    031-321-8147
    기사제보, 제휴, 광고 전화 주세요.